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사회

보이스피싱 '김민수 검사' 일당, 1심서 징역 5~6년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범죄로
20대 취업준비생을 죽음으로 내몬
이른바 '김민수 검사' 사건의 조직원이
1심에서 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지법 형사6단독은
범죄단체 가입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하고
조직 일당 B씨와 C씨에게도
각각 6년과 5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 등은 지난 2015년 8월부터 5년간
중국 등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에서 활동하며
피해자들로부터 1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이 과정에서 '김민수 검사'를 사칭해 돈을 가로채 20대 취업준비생을 죽음으로 내몰았습니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이
상당히 불량하고 매우 치밀하지만
피고인들이 모두 반성하고 수사에 협조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김유나
부산경찰청 / 교통 / 법조

"부산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희망의 뉴스를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