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위암 선고받고도 방역 최전선에..

◀앵커▶


대구 경북 지역에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졌을 때,
위암 진단을 받고도 방역 현장으로 달려간
부산의 한 간호사가 있습니다.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유정록 간호사입니다.

위암 증세가 심해졌음에도 묵묵히 방역 일선을
지키고 있는 유 간호사를,
류제민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사망자만 7명, 120여명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경북 청도 대남병원.

지난 3월 5일 밤 8시,
9살짜리 둘째 아이 생일 잔치를 하고 있던
유정록 간호사는,
대구 경북 지역에 코로나 확산세가 심각해
긴급하게 의료진이 필요하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당시 유 간호사는 지난해 1월,
위암 판정을 받고 육아휴직을 한 상태.

대구 경북 지역에 코로나 확산세가
심각하다는 소식을 듣고,
이미 자원봉사를 지원해 놓았던 유 간호사는
망설임 없이 청도로 달려갔습니다.


유정록 / 부산역 선별진료소 간호사
"몸이 아파도 제가 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네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 유 간호사 가족들의
걱정도 이만저만 아니었지만,
유 간호사의 결정을 지지해줬습니다.

2주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들을 간호한 뒤
유 간호사는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이들은 '아빠가 코로나에 걸릴까봐
무서워 매일매일 기도했다',

'자랑스러우면서도 걱정이 된다'며
그때의 심경을 글로 전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해외 입국자
검사 절차를 도맡고 있는 유 간호사는,
위암 증세가 호전되지 않아 조만간 위 전체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유정록 / 부산역 선별진료소 간호사
"일단 수술하면 어느 정도 잘 지낼 수 있으니"

올해 부산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수상자로
선정된 유 간호사는,
맡은 일을 한 것뿐이라 자격이 없다며
코로나19를 하루 빨리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정록 / 부산역 선별진료소 간호사
"할 수 있는 일을 하는데 상 받는 건 말 안 돼"

MBC 뉴스 류제민입니다.

류제민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