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마스크 쓰라" 했다고.. 공무원이 택시기사 폭행

구청 공무원이 술에 취한 상태로 택시기사를 폭행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사상경찰서는 지난 17일 밤(17) 10시쯤, 사상구 학장동에서 "마스크를 써달라" 요구하는 택시기사를 밀친 혐의로 사상구청 공무원 40대 A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가 마스크를 안 쓰겠다며 말다툼을 벌이다 차에서 내린 뒤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지호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