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전통시장까지 배달한다 '동백통' 첫 시동

◀ 앵 커 ▶
부산시가 출시한 공공배달앱 '동백통'이
진통 끝에 정식 출범했습니다.

배달 플랫폼의 높은 수수료에 맞선
지역 밀착형 배달 서비스가 성공을 거둘 수 있을 지
관심이 높은데요.

전통시장은 물론 지역 생산 제품까지
영역을 넓혀 차별화를 시도했습니다.

윤파란 기자입니다.

◀ 리 포 트 ▶
전통시장 안에 마련된
사무실에 온라인 주문이 접수됩니다.

"왔다, 동백통!"

주문서를 받아든 직원이 장보기에 나섰습니다.

반찬류, 생선회, 과일까지..
장바구니에 담아 하루 2차례 배달합니다.

대형마트의 배송 서비스와 다를 바 없습니다.

[강재천 / 연제구 연동시장 상인회장]
"재래시장 물건이 좋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하기 때문에
마트보다 더 저렴하고 싱싱한 제품을 제공하게끔
상인들에게 교육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공공배달앱 '동백통'이 공식 출범했습니다.

음식 배달 뿐 아니라
전통시장이 통째로 입점해 차별화를 꾀했습니다.

배달의민족 같은 기존 배달앱이 챙기는
중개 수수료와 광고비, 가맹비가 없습니다.

결제 수수료도 2%로, 훨씬 적습니다.

하지만 소상공인의 저조한 참여율이 문제입니다.

동백통은 불안정한 시스템 탓에
정식 개통이 당초 계획보다 1년이나
늦어졌습니다.

현재 가맹 식당은 900여곳,
가입한 전통시장은 연제구, 동구, 사하구,
해운대구 5곳에 불과합니다.

지금으로선 대형 배달앱 업체에 비해
소비자 선택권이 좁다는 게 한계입니다.

[나윤빈/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
"전통시장의 상품수를 다양하게 해달라는 의견을
많이 주셨고, 무엇보다 소상공인분들은 저희 원래
취지가 과도한 수수료 부담을 낮춰드리는 거였는데
그 부분에 대한 기대감이 크셨고요."

부산시는 초기 정착을 위해
동백전 캐시백 혜택을 15%까지 올렸습니다.

또 신청서를 내고 입점을 기다리는 점포가
6천곳이 넘는다며 사용처는 점차 늘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 끝 ▶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