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기장 이전 '부적정'.. "원전도 고려 안 해"

◀ 앵커 ▶
부산시가 방산업체 '풍산'의 투자계획서가
'부적정'하다고 결론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장군 이전계획도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알고보니 부산시는, 국가보안시설인 원자력발전소에 미칠 영향도
분석하지 않고 방위산업체의 이전을 추진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송광모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기장군 일광면의 녹지입니다.

센텀 2지구 개발을 위해
반여동 땅을 비워줘야 하는 방산업체 풍산이,

85만㎡ 규모의 사업장을 조성하겠다며
부산시에 제출한 투자계획서에 지목된 곳입니다.

그러나 부산시는 이 계획서가
'부적정'하다고 결론내렸습니다.

이 땅은 부산시가 수년 전부터 풍산측에
이전 대체부지로 추천한 곳인데,

이제와서 "주민 반발과 법적 규제 등을 고려했다"며
기장군 이전을 무효화한 겁니다.

[부산시 관계자]
"부정적인 얘기가 많이 나오긴 하죠 기장군에서도 뭐.. (풍산 이전계획은) '부적정'으로 나갈 거예요."

취재결과, 부산시는 기장군의 땅을
대체부지로 제시하면서
국가보안시설인 원자력발전소를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지난달 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부산시에 '풍산'의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요청했는데,

원전 반경 8km 안에 폭발 위험시설을 지을 경우,
원안위와 반드시 협의토록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부산시는 사업예정지가 8km 밖에 있다고 했지만
원안위 판단은 달랐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 (9월 9일 통화녹취)]
"부산시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8km가 넘는
걸로 자료가 왔거든요. 저희가 좀 꼼꼼히
살펴보니까 8km 안에 들어오는 걸로 보여지고요.
지자체에서 승인 단계에 있게 되면 (원전 안전과
관련해서) 면밀하게 분석이 되어야 하거든요."

원안위는 풍산의 화약류 취급량이
협의 기준에는 못 미치지만,
원전이 폭발이나 진동에 민감한 시설인 만큼
공사계획 등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부산시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산시는 투자계획안에 대한 '부적정' 의견을
풍산측에 전달할 예정으로
센텀2지구 조성 사업 역시
차질이 불가피해졌습니다.

MBC 뉴스 송광모입니다.

◀ 끝 ▶
송광모
해운대 / 남구 / 수영 / 기장

"부산MBC 송광모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