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

"부산지역 학생 인권 침해 여전"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부산지부는
어제(20) 오후, 부산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월부터 지역 중고등학교 학생들로부터
학생인권 침해 사례를 상시적으로 제보받은 결과
강제 자율학습 등, 53건의 제보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체육복 등하교 금지와
두발 제한 학교가 여전히 있고,
학생 휴대전화를 일괄 수거하고 있는 곳도 있어,
여전히 인권 침해가 이뤄지고 있다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이두원
교육 / 문화 / 기획보도

"때로는 따뜻한 기사로, 때로는 냉철한 기사로 인사드리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