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수리 선박 등 화재 잇따라

오늘(8일) 오후 3시 50분쯤, 영도구 대평동의 한 수리 조선소에서 67톤짜리 오징어잡이 선박에서 불이 나 1시간 20분만에 꺼졌습니다.

경찰은 선박 외부 페인트 도색 작업을 했다는 조선소 관계자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오늘 낮 12시 반쯤엔 부산진구 당감동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나 소방서 추산 700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0여분만에 꺼졌습니다.

경찰은 누수 현상이 발생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찾아가 항의를 했는데도 아무 조치를 해주지 않는데 화가 나 자신의 집 거실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는 집주인 A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A씨를 방화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재형
뉴미디어

"항상 귀를 크게 열고 있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