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부산 어업생산량 9% 감소.. 소비 위축이 더 걱정

◀앵커▶


지난해 부산지역의 어업생산량이 다른 지역보다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제는 올해 어획량 전망도 밝지않은데다 소비 감소도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라는 점입니다.

민성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지난해 부산의 어업 생산량은 23만 3천 722톤,

지난 2019년 25만 7천여톤에 비해 9.1% 감소했습니다.

전국의 어업 생산량이 2.4% 줄어든 것과 비교해 부산의 감소폭이 더 컸습니다.

부산의 주력 어종인 고등어와 살오징어가 20% 이상 적게 잡히면서 전체적인 어획량 감소세를 키웠습니다.

코로나19와 기상악화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와 중국의 남획 등이 이유로 분석됩니다.


"어획량 부진 이유.."

다행히 품질 좋은 고등어가 많이 잡히고 갈치 등 고급어종 어획도 늘어 전체 생산금액은 5천 881억 원으로 전년대비 7.8% 증가했습니다.

올해도 코로나19 확산세 속에 어황이 크게 개선될 가능성이 높지 않습니다.

특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등으로 소비까지 위축되면서 생산량과 생산금액 모두 감소할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올해 어획고 전망.."

어업 생산량 감소는 수산업은 물론 냉동창고와 선별업, 중도매인과 수산 기자재 등 후방산업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