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북상, 부산 오후 3시 고비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태풍 북상, 부산 오후 3시 고비

◀앵커▶


제 5호 태풍 장미의 북상 경로에 놓인
부산은 빗줄기가 계속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부산은 태풍이 근접하는
오늘 오후 3시쯤이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광안리 해수욕장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민성빈 기자, 전해주시죠.

◀참 여▶

네, 부산은 어제 밤부터
빗줄기가 오락가락한 가운데
현재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바람도 아직은 잠잠한 상태인데요,

피서철을 맞아 예년같으면 새벽까지도
관광객들로 붐볐을 이곳 광안리 해수욕장도
지금은 태풍 전의 고요만 감돌고 있습니다.

◀리포트▶


제 5호 태풍 장미는 오늘 오후 3시쯤
부산 서남서쪽 70km 해상까지 접근하겠고
곧바로 부산을 관통할 수도 있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부산에 근접한 태풍 장미는
순간 최대 초속 20m의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산은 주말과 휴일 동안에도
옹벽 붕괴와 도로꺼짐 현상이 잇따랐는데요,

계속되는 비로 인해 지반이 약해져 있어
추가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부산은 오늘 50에서 150mm의 호우가 예상되고
정오쯤에는 밀물로 인해
바닷물의 수위도 높아질 것으로 보여
해일과 저지대 침수 피해도 걱정입니다.

부산은 토사유출과 침수 등으로
시내 17개의 도로가 통제되고 있습니다.

산지가 많은 부산은 무엇보다
산사태 우려가 가장 큰 걱정인데요,

안전사고 예방과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지금까지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