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연구용역..절반이 용도폐기

◀앵커▶


시장 입맛에 맞춰 오락가락한
부산 등록엑스포 정책연구용역 실태...
어제 짚어드렸습니다.

그런데 이것 말고도, 취재진이 지난 7년 간
부산시가 외부 연구 기관에 의뢰한
정책연구 용역 2백 여건을 확인했더니,
이 가운데 절반 가량이
빛도 못보고 용도폐기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조수완 기잡니다.

◀리포트▶


'TNT 2030플랜' 연구용역 발표장입니다.

인재육성과 기술혁신에 기반한
부산의 미래 발전 계획이 담겼습니다.

서병수 전 시장 시절 핵심 사업으로,
연구 용역에 1억 8천여 만원을 썼습니다.

하지만 오거돈 시장의 핵심 정책인
'부산대개조'에 밀려
딱 3년 만에 자취를 감췄습니다.


"그 업무자체는 없어졌다고봐야 언급안되니까"



'부산시정 경영진단' 연구용역 발표장입니다.

이 연구용역엔,
부산시정 개혁방안과 산하기관 기능정비방안,
조직과 인사제도 개선 방안 등이 망라됐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부산시정을 새롭게 바꾸겠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시정 혁신이 3년 간 추진됐지만,
이 또한 시장이 바뀐 뒤, 'TNT 2030플랜'처럼
같은 운명이 됐습니다..


"저희들한테 그런 자료가 전혀 없거든요 지금"




연구 용역비만 18억 5천만 원.

추가된 관련 용역까지 합해,
20억 원이 넘는 예산이 낭비된 겁니다.

야구팬들이 가장 관심있는 새 야구장 건립도
1년 전 연구 용역을 했었습니다.
1억 원에 가까운 용역비가 들었지만,
지금은 언제 건립할지 기약도 없는 상탭니다.

원도심통합 비전과 발전전략 연구 용역에,
2억 7천여 만원을 썼지만 슬그머니 사라졌고,

2028년 하계올림픽 유치 타당성 연구 용역도,
헛 돈을 쓴 꼴이 됐습니다.


"돈 주고 연구용역했다 휴지조각으로 가는"



취재진이 지난 7년 간
부산시의 정책연구용역 211건을 분석한 결과,

법적으로 반드시 공개해야하는
사후 활용결과보고서도 없이
용도 폐기된 연구용역이 53%에 달했고,

이를 연구용역비로 계산하면
100억 원을 허공에 날린 셈입니다.

MBC 뉴스 조수완입니다.
조수완

최신 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