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광안리 불법 오피스텔 숙박 성행.. 코로나19도 사각

◀ 앵 커 ▶

4년 전 부산 광안리 바다 앞에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들이
우후죽순 들어섰습니다.

1인 가구를 위한 원룸이나
업무시설 용도였는데,

저희가 취재를 해보니, 대부분
불법 숙박업소로 이용되고 있었습니다.

실태를 송광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부산 광안리의 한 오피스텔 건물.

여행용 가방을 든 관광객들이 모여 있습니다.

공유숙박 앱으로 예약한 숙소에
들어가기 위해섭니다.

관광객
"에어비앤비(공유숙박어플)로.. 저흰 지금 온 거라서.. (이제 들어가셔야하는 거예요?) 네."

◀ st-up ▶
"이렇게 침대와 TV까지 갖춘 이곳은
사실 호텔, 레지던스가 아닌 오피스텔입니다.
오피스텔은 법적으로 업무시설이기 때문에
숙박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이 건물에서만 300세대 중
250세대가 숙박업소로 이용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호스트'로 불리는 불법 숙박업자가
오피스텔 주인에게 방을 빌린 뒤,
다시 관광객에게 숙소를 제공하는 겁니다.

예약객에게는'"경찰이 물어보면
'입주민'이라고 해야 한다',
'초인종을 누르면 문을 열어주지 말라'고
당부합니다.

관광객
"(불법이라는) 생각조차 못할 거 같은데요? 똑같은 시설이구나 이런 생각을 하지.. 관광객들 입장에서는 그냥 경치 좋고 값싸면 가지.."

광안리에만 3천여 세대가량의 오피스텔이
우후죽순 들어섰는데, 대부분 불법 숙박업소
영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 S Y N ▶ A씨 / 불법 오피스텔 숙박업소 운영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광안리에 바다 경치가 보이는 오피스텔이 지어진다, 그 건물에 한 80% 이상은.. 집 주인하고 내가 에어비앤비(공유숙박앱) 돌려서 이정도 수익을 줄테니까 월세 받는 거 보단 더 낫다.."

숙박업 등록 없이 영업하다 보니
위생 점검은 물론이고,

코로나 상황에서 체온 검사나
방문 기록도 없는, 관리의 사각지대입니다.

◀ S Y N ▶ B씨 / 전 오피스텔 숙박업소 운영
"1층에만 해도 여행객들이 엄청나게 왔다갔다, 승강기 탈 때마다 마주치고 하는데.. 거의 10군데면 10군데 다 아예 없죠. 명부를 작성한다거나 방역수칙을 지킨다든가.."

지자체나 경찰 단속에 적발되어도
벌금은 고작 100여만 원 수준.

하지만 취재진이 만난 한 호스트는
지난 한 달 동안 방 2곳을 불법운영하며
무려 천 200만 원을 벌었습니다.

◀ S Y N ▶ A씨 / 오피스텔 숙박업소 운영
"성수기 같은 경우에는 (1박에) 평일 20만원, 주말 30만원 이렇게 받잖아요. 월세보다 더 줘야지 오케이할 거 아니에요 집주인들도. 빼도 뭐 한 방당 최소 (월) 800~900만원은 남을 거예요."

하지만 관할 지자체는
"투숙객이 협조하지 않으면
단속조차 못 한다"는 입장입니다.

MBC뉴스 송광모입니다.
◀ E N D ▶
송광모
해운대 / 남구 / 수영 / 기장

"부산MBC 송광모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