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양

'비아그라 사탕' 불법 수입업자 2명 검거

부산본부세관은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포함된 사탕을
불법 수입한 뒤 판매한 혐의로
40대 남성 A씨 등 2명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습니다.

A씨 등은 지난 2019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말레이시아 현지 공장을 통해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섞인 사탕 17만 개,
시가 20억 원 상당을 위탁 제조한 뒤
국내 성인용품점과 인터넷 쇼핑몰 등에
판매한 혐의입니다.

세관은 사탕 성분에 포함된
'데메틸타다라필'은 심근경색과 고혈압 등
심각한 부작용이 우려돼
식약처에서 '부정물질'로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준오
정치 2진 / 해양수산 / 부산세관 / 유통

"안녕하세요. 부산MBC 박준오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