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소규모 교회라더니..22명 집단감염

◀앵커▶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감염이 이어지면서 부산에선 이틀째 40명대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소규모 교회라던 수영구의 한 교회에서 22명이 집단감염됐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영구의 한 교회에서 방문자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번달 초 이 교회를 방문했다 전남에서 확진된 2명을 포함해 교회 방문자 중 확진된 환자만 16명입니다.

방역당국은 당초 이 교회 신도를 15명 정도로 파악했지만 교회에서 받은 명단 외에서도 확진 환자가 나오자 교회명을 공개하고 방문자에게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습니다.


"등록된 신도는 15명이고 등록되지 않은 분 중에 교회를 방문하신 분이 있었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감염병 예방법에 따른 위반사항이 있는지는 관할보건소에서 지금 현재 검토 중에 있습니다"

교회 환자와 접촉한 6명도 확진됐는데 이들은 또다른 교회 소속으로 확인돼 대규모 교회 집단감염도 우려됩니다.


"확진되신 분들이 또다른 교회에 소속되신 분들과의 소모임 같은 것들이나 이런 것들이 있었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지역 내에서의 어떤 형태로 모임이 이뤄졌는지는 조사가 좀 더 필요합니다"

이 교회는 문을 연 지 1년 된 소규모 교회로 평소 타지역 신도들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람들, 할머니들만 왔다갔다하던데..한번씩 관광버스가 와서 잠깐 올라갔다 내려오고, 대구에서"

당국은 이 교회가 실제 비대면 예배를 했는지 방문자 명단 일부를 고의로 누락해 제출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남 진주국제기도원에서도 2명이 추가 확진돼 관련 환자는 모두 11명으로 늘었습니다.

부산의 누적 환자 2천 300명.

교회와 기도원 등 종교시설이 새로운 집단감염이 뇌관이 되면서 확산 우려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김유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