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장산 정상 70여년 만에 개방... "감격스럽다"

◀ 앵커 ▶
그동안 군사시설로 인해
민간이 접근이 통제돼왔던 장산 정상이
드디어 시민들에게 개방됐습니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출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현지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장산 꼭대기에서 바라본 해운대의 모습입니다

일주일 전만 해도 볼 수 없던 풍경입니다.

6.25 전쟁 이래 72년간 닫혀 있던
장산의 정상이
시민들에게 완전히 개방된 겁니다.

"정상에는 이렇게 새 표지석이 세워졌고, 벤치와 화단 등 등산객을 위한 편의시설도 마련됐습니다."

평일 오전인데도 산 정상에는
등산객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표석에 기대 단체사진도 찍어보고,
전에 못 보던 전망을 배경 삼아
'손가락 하트'도 날려봅니다.

동부산 풍광이 한눈에 들어오는 해발 634미터.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 배상길*배희정 / 서구 ]
"오늘 안개랑 해무가 너무 많이 껴서 좀 아쉽기는 한데, 날 깨끗할 때 한번 더 올라오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좀 뿌듯하다고 해야 하나.."

한국전쟁 직후 군사시설이 들어서면서
70여년간 출입이 통제됐던 장산 정상은,
분단의 상징이기도 했습니다.

[ 최병태 / 해운대구 ]
"다시는 그러한 분단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올랐습니다.) 다시 한번 부산 시내를 굽어볼 수 있는 이 자리에 와서 너무 감개무량합니다."

장산 정상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5시간씩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습니다.

[ 주경수 / 해운대구청 장산구립공원팀장 ]
"이용객의 안전과 군사시설 보안 안내를 위해 안전관리요원이 개방시간 동안 상주하게 됩니다."

정상 한쪽에는,
군사시설 보안을 위해
높이 3미터의 가림막이 세워져
사진과 영상 촬영이 일부 제한됩니다.

MBC뉴스 현지호입니다.

◀ 끝 ▶
현지호
남구 / 수영구 / 기장군 / 해운대구 / 연제구

"모쪼록 부지런히 듣고 신중히 쓰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