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울산 뉴스광역 뉴스

폐교 위기에서 찾아가는 학교로

◀ 앵커 ▶

도심 외곽지역인 시골에는
학생 수가 적어 문을 닫는 학교들이 많은데요.

울산의 한 마을에
자연에 특화된 교육을 내세워
폐교 위기에서 벗어난 곳이 있습니다.

김문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도심에서 20㎞ 이상 떨어진
고헌산 자락에 위치한 소호분교.

학교 운동장에는
학생들이 씨를 뿌려 일군 텃밭이 보입니다.

이곳 학생들은 봄에는 토마토와 상추를,
겨울에는 배추와 무를 심으며
자연을 느끼고 배웁니다.

"이거 하나 뜯어먹어 볼래?"

쉬는 시간에는 운동장으로 나와
나무 기둥에 설치한 밧줄에 몸을 맡기는 학생들.

[ 김시현 / 소호분교 3학년 ]
"느티나무가 엄청 크고 낙엽이 많아서
낙엽 뿌리고 재미있게 놀고.."

10년 전, 학생이 없어 폐교가 논의됐던
학교지만
자연을 벗삼은 교육을 강화하자
변화가 시작됐습니다.

이 마을에는 학교와 연계한
산골유학센터가 들어섰고
농사짓기, 숲 속 반딧불이 체험 등
생태 프로그램이 자리잡았습니다.

전교생이 10명 이하로
폐교 위기에 처했던 이 분교는
학생 수가 점점 늘어나면서 지금은 45명입니다.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나려는
인천과 부산 등
대도시 학생들도 이곳을 찾아오고 있습니다.

[ 김정화 / 소호산촌유학센터장 ]
"공동체 생활하면서 어울려 지내길 바라고
서로 협력할 수 있고 배려할 수 있고 이런 사회성,
이런 것들이 성장하는 게 쭉쭉 보이거든요."

도심에서 누릴 수 없는
자연에 특화된 교육을 강점으로 내세운 소호분교.

학생 수가 점점 줄어드는 위기 상황에서
자구책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MBC뉴스 김문희입니다.

◀ 끝 ▶

김문희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