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소음 시끄러워" 구청서 자해소동 60대 체포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공사소음 시끄러워" 구청서 자해소동 60대 체포

공사 소음이 시끄럽다며
구청에서 흉기로 자해소동을 벌인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금정경찰서는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어제(11) 오전 11시 10분쯤
금정구청의 한 사무실에서
커터칼을 자신의 목에 대고 자해할 것처럼
공무원을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최근 집 주변 건축공사로 인한
소음 문제를 항의하기 위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체포돼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김유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