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기획/탐사/심층]보행死, 사람이 치였다

일주일 1명 꼴... '길 걷다 차에 치어 사망'

◀기자▶

343명.

최근 5년간 부산에서
길을 걷다 차에 치어 숨진 사람들의 숫자입니다.

일주일에 1명 꼴로 보행자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겁니다.

대부분 보행 신호에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심지어 인도를 걸어가다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형사처벌은 약하고 그렇다고 사고다발지역에 대한
대책도 없습니다.

보행자 교통사망사고 문제, 연속보도하겠습니다.
먼저 사고현장부터 들여다보겠습니다.

◀리포트▶

2017년 1월, 부산의 한 교차로.

30대 여성이 횡단보도에 진입하는 순간,
22톤 덤프트럭이 우회전합니다.

녹색 보행신호에 횡단보도를 건너던 이 여성은
트럭에 깔려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운전자는 신호를 위반했고,
속도도 줄이지 않았습니다.

최근 5년 간 부산에서
걷다가 차에 치어 숨진 343명의
사고 장소를 분석했습니다.

191명, 전체의 절반 이상은
녹색신호에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혹은 이면도로나 인도를 걷다가
차에 치여 사망한 무고한 죽음이었습니다.

지금 보시는 사고가 대표적입니다.

달려오던 승합차가
길을 건너던 50대 여성을 덮쳤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도우러 달려왔지만,
이미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2019년 5월)]
"정지 신호를 무시하고 좌회전하다가 횡단보도 보행자 신호에 통행하던 보행자를..."

이 사고처럼,

신호위반이나 중앙선침범같은 중대과실도 문제지만,
전체 보행자 사망사고의 2/3는
가해운전자의 '안전운전 불이행'이 원인입니다.

운전자의 사소한 부주의가
길 가던 사람의 죽음을 부르는 겁니다.

[경찰 관계자]
"보이면 멈춰 주는 거, 그게 중요한 거예요. 횡단보도 서행할 의무가 있어요. 외국같은 경우에는 아예 멈췄다가 가잖아, 좌우를 살피고. 신호등 없어도 그렇게 해요."

2년 전 60대 남성이
화물차에 치여 숨진 횡단보도를
다시 찾았습니다.

신호등은 여전히 없고,
차와 사람이 함께 뒤섞입니다.

길을 건너려니 승용차가 '쌩' 지나갑니다.

횡단보도 앞 '일단 멈춤' 원칙은
지켜지지 않습니다.

[유순옥 / 금정구 서동]
"신호등이 여기에, 신호등이 있으면 좋은데 신호등이 없대.. 사람이 좀 많이 지나가면 좀 이제 (차량이) 멈춰주고."

올해 부산소방재난본부에 접수된
보행자 교통사고는 지난 9월까지 천535건.

이 가운데, 길을 가다 차에 치이고 깔려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진 보행자가
벌써 40명을 넘었습니다.

MBC뉴스 송광모입니다.

◀ 끝 ▶
송광모
해운대 / 남구 / 수영 / 기장

"부산MBC 송광모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