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자가격리 '구멍'..구상권 '역풍'

◀앵커▶

얼마전 전남 순천을 방문한 부산의
60대 남성이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도
집으로 곧바로 돌아오지 않고 계속
순천에 머무르는 바람에

순천시가 접촉자 2백여명을 일일이
찾아내 검사하는 소동이 있었습니다.

순천시가 오늘 이 남성과 관할 지자체인
부산 북구에게 구상권을 청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당국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수칙을 지키지 않고 행동한 대가를
치르게 됐습니다.

현지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북구에 사는 60대 A씨는
지난 16일, 전남 순천의 한 장례식장을
방문했습니다.

다음날, 부산 북구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대상자라는 통보를 받고도
A씨는 부산으로 돌아오지 않고
순천에 계속 머물렀습니다.

A씨는 결국 며칠 뒤 확진 판정을 받았고,
순천시는 장례식장에서 A씨와 동선이 겹친
2백여 명의 접촉자를 검사하느라
보건소 등 관계 공무원들이 비상근무까지 해야 했습니다.

순천시는 이같은 피해를 입힌 A씨 뿐만 아니라
부산시 북구를 상대로도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순천시는 부산시 북구보건소가
A씨에게 자가격리 통보를 할 당시
부산에 있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도
순천보건소에 통보해주지 않아 책임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하루에 두 번 전화로 체크를 해야하는데
자가격리자 관리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28만 순천시민의 밤잠을 설치게 만든
책임도 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S Y N ▶순천시 보건소장
"구상권을 청구하게 된 계기는 200여 명의 검체를 채취해서 검사한 결과,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시민들에게 입혔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A씨 본인이 밝히지 않아
위치 확인 과정에 다소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안병선
"본인이 순천에 있다는 사실을 특별히 고지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은 당연히 본인의 거주지에 있다고..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에 대한 구상권 청구는
여러 건 있었지만, 지자체간에 벌어진 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이와 관련해 부산시는
격리 수칙을 위반한 A씨에게
다시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침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MBC NEWS 현지호입니다.
현지호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