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일반관리시설 영업시간 제한 없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완화

◀앵커▶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또 확인돼 하루동안 23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하지만 부산시는 최근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진 걸로 보인다며 오늘(2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조재형 기잡니다.

◀리포트▶


요양병원발 집단감염이 또 확인됐습니다.

보건당국의 선제 검사에서 금정구 부곡요양병원 직원의 감염사실이 확인됐고 이 직원이 주로 근무한 3층 3병동 환자를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벌인 결과 입원환자 9명이 확진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2, 3층을 병동으로 사용하고 있는 이 병원엔 전체 입원환자가 160명, 직원은 90명입니다.


"종사자 및 환자에 대한 전수 검사에..."

요양병원발 집단감염을 포함해 부산에선 하루새 2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2천563명입니다.

하지만 부산시는 지난 한 주 일평균 확진자 수가 전 주에 비해 감소하는 등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지고 있다고 판단해 현행 2.5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주일간 2단계로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전체적인 확진자수가 감소 추세에 있고..."

이에 따라 모임과 행사 인원 제한이 50명 미만에서 100명 미만으로 확대되고 학원과 영화관, PC방,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일반관리시설의 영업제한 시간이 해제됩니다.

하지만 5인 이상 사적 모임금지 등 전국적으로 적용되는 특별방역조치는 그대로 유지되며 식당과 카페의 밤 9시 이후 매장내 취식금지는 이전과 동일합니다.

시는 31일 이후의 거리두기 단계는 정부 방침과 연계해 조정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조재형입니다.
조재형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