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추석 앞둔 유통가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코로나19 속 추석 앞둔 유통가

◀앵커▶


코로나19 속에서 추석을 맞는
지역 유통가의 표정은 예전과는 다릅니다.

비대면 추석이 대세가 됨에 따라
'선물은 좀 비싸게,
장보기는 되도록 간소하게' 하자는
분위기입니다.

배범호기자가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온
부전시장의 모습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한산할 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장보러 나온 인파로 북적입니다.

하지만 장바구니는 대부분,
좀 가벼워 보입니다.

폭우와 태풍 등으로
농수산물 가격이 많이 올랐고
고향 방문 자제 탓에
예년보다 간소하게 장을 보는 분위기입니다.


이영애/낙민동
-해마다 이 시장을 오거든요. (사람이) 많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는 많지 않은 거 같아요. 오히려 작년보다는 월씬 차이가 많이 나는 거 같아요.


모처럼 활기를 되찾은 전통시장에
번영회가 가장 신경을 쓰는 사안은
바로 방역입니다.

손님들이 안심하고 찾아와
물건을 살 수 있게 하기 위해섭니다.


김영태 회장/부전시장번영회
-우리 시장에는 매일 골목골목마다 방역을 실시하고 있습니다.안심하고 우리 시장을 찾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시내 백화점의 추석선물 코너.

명절 직전임에도 손님이 많지 않지만
예약구매, 분산 방문 등을 통해
추석 선물 매출은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었습니다.


이미선/화명동
-육류는 너무 비싸서 유통쪽으로 가고, 저는 백화점에서 주로 젓갈종류, 견과류, 곶감(주로 구입한다.)

올 추석 인기 선물세트의 판도도 변했습니다.

코로나19로 고향에 못가니까
이왕이면 선물은 좀 비싼 걸로 하겠다는
고객이 많아진 겁니다.

육류와 주류, 건강식품 등의
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증가한 데 비해,
통조림류나 생필품 등은 인기가
상대적으로 덜합니다.


양종빈 식품팀 파트리더/롯데백화점 부산본점
-정육세트 구매를 하시더라도 구이용이 많이 들어가 있는 2~30만 원대 세트라든지 와인같은 경우에는 그랑프리 와인으로 프리미엄 종류의 와인이 많이 나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맞는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

얇아진 주머니 사정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힘든 여건이지만 차례상을 준비하고
주변 사람을 챙기는 마음만은
변함이 없어 보입니다.

MBC NEWS 배범호입니다.

배범호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