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연휴 마지막날, 올겨울 최강 한파

◀앵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날씨가 갑자기 매서워지며
귀갓길 시민과 나들이객들의 옷깃을 여미게 했는데요.

내일은 아침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떨어지며
올 겨울 최강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주의가 요구됩니다.

현지호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설 연휴 끝자락,
나들이에 나선 시민들.

털모자에 장갑, 귀마개까지,
한파에 맞서 완전무장했습니다.

연못 수면도 꽁꽁 얼어 버렸습니다.

[ 서승민·서원희·서건우 / 해운대구 ]
"정상까지는 너무 추워서 못 갔다 오고 이 앞에 공원까지만 다녀왔습니다.  가족들도 건강하고 새해에는 모두 건강하면 좋겠습니다."

이틀째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부산.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7도로
어제보다 10도 가량 뚝 떨어졌고,

낮 최고기온은 영하 4.6도에
체감온도가 영하 9.7도 정도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낮았습니다.

"한낮에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면서
연휴 마지막 날을 즐기러 나온 시민들은
온몸을 꽁꽁 싸맨 모습입니다."

강풍주의보까지 발효돼
순간풍속 시속 70km 이상의 칼바람이
하루종일 불면서 체감온도를 더 낮췄습니다.

[ 심수선 / 해운대구 ]
"연휴 마지막인데 바람도 많이 불고 굉장히 추운데요. 그래도 바닷가에 사람들이 많네요. 햇살은 따듯해서 좋아요, 그래도."

내일은 추위가 더 강해지겠습니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떨어져
올 겨울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면서
출근길 극한의 한파가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아침마다 영하권의 강추위와 함께
일교차가 큰 날씨가 계속되겠다며
건강관리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MBC NEWS 현지호입니다.

◀끝▶
현지호
남구 / 수영구 / 기장군 / 해운대구 / 연제구

"모쪼록 부지런히 듣고 신중히 쓰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