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부산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 단 1건 적발.. '맹탕 조사' 뭇매

LH사태를 계기로 시작된
부산시 공직자 투기 의혹 조사에서
직무상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의심 사례는
단 1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나
'맹탕 조사'라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공직자 내부 정보를 활용한 의심 거래는
지난 1차 조사에서 적발한
강서구 대저동 연구개발특구 토지 매매
단 1건이었으며, 이 외 농지법 위반 혐의 1건,
부동산 실명법 위반 혐의 1건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지난 3월부터
감사위원회에 자체조사단을 구성해
부산시와 기초 지자체,
부산도시공사 등을 대상으로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1만7천500명이 넘는 공직자를 대상으로,
외부 부동산 전문가 없이 '셀프 조사' 하면서
시작 단계부터 한계가 있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