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식당*카페 영업제한 해제.. 방역당국은 긴장

◀앵커▶
부산은 어제(15)부터 거리두기가 1.5단계로 한 단계 완화됐습니다.

식당과 카페는 거의 두 달 반 만에 야간영업을 재개했는데요.

거리두기 완화 첫 날, 부산 시내 분위기는 어땠을까요.

현지호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거리두기가 완화된 첫 날, 구남로 일대가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무기한 연기됐던 해운대 빛축제가 뒤늦게나마 불을 밝히기 시작했고 식당과 카페는 영업시간 제한이 풀려 밤 늦게까지 손님이 이어졌습니다.

상업시설 심야영업이 허용된건 거의 두 달 반 만인데 한계치에 다다른 상황에서 상인들은 이번 조치를 크게 반겼습니다.

정진희 / 떡볶이집 운영 "제한조치가 없어지고나서부터는 이제 손님들이 더 많이 찾아올 것 같아서, 상인으로서는 힘들었던 부분이 많이 해소될 것 같아요."

모처럼 밤거리로 나선 시민들도 한결 들뜬 모습이었습니다.

강준범 김도현 /해운대구 "(다같이) 방역수칙 잘 지켜서 하면 영업제한이 비수도권 뿐만이 아니라 수도권까지 다 풀려도 조만간에는 마스크를 벗는 날이 오지 않을까 합니다."

비슷한 시각, 부산진구 서면.

오가는 인파가 먹자골목을 꽉 채웠습니다.

밤 늦게 문을 연 식당엔 손님이 가득합니다.

단란주점과 클럽 등 영업이 금지됐던 유흥시설 6종도 2주간 밤 10시까지 문을 열 수 있게 됐습니다.

대신 테이블 간 이동금지 등 엄격한 방역수칙을 지켜야 합니다.

업종 특성상 밤 10시까지 시간제한은 영업금지나 다름없다며 볼멘소리도 나옵니다.

김장석 / 유흥시설 운영 "이제 문 닫아야 하는 시간이에요. 밤 9시가 넘었으니까 영업은 끝난 것이나 마찬가지죠. 내일, 모레.. 손님이 언제 올지도 사실은 모르겠습니다."

현재 시각이 밤 10시가 조금 안된 시간인데요. 며칠 전 같았으면 이맘 때쯤 문을 닫은 가게들이 많았겠지만 현재는 골목안이 사람들로 크게 붐비고 있습니다.

최근 집단감염이 잦은 목욕탕은 한증막 이용금지 등 2단계 수준의 방역조치가 유지됩니다.

거리두기 완화에도 아직은 조심스런 분위기.

이동량이 많았던 설 연휴와 겹치며 또다시 확산될 우려도 있기 때문입니다.

부산시는 경찰과 함께 유흥시설 밀집구역에 대해 수시로 방역수칙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MBC NEWS 현지호입니다.
현지호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