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문화/생활/날씨

귀성객, 관광객 몰린 부산 ′북적′


◀ 앵 커 ▶
편안한 설 명절 보내고 계십니까.

오늘 부산은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과
연휴를 맞아 여행 온 관광객들로
곳곳이 북적였습니다.

저마다 뜻깊은 시간을 보낸
설날 표정을, 윤파란 기자가 담았습니다.

◀ 리포트 ▶
설날 오후, 도심 공원은
가족 단위 나들이객으로 붐볐습니다.

오랜만에 또래 친척들과 만난
아이들은 그저 신났습니다.

◀ 정하윤 / 수영구 ▶
"오전에는 세뱃돈, 할아버지랑 할머니가
주셔서 받았고, 친척들 모여서 얼굴도 보고
공원에 나와서 재밌었어요."

전통 민속놀이에는
어른들도 한 마음으로 참여합니다.

윷놀이, 투호 던지기를 하면서
잠시나마 명절 분위기를 느껴봅니다.

◀ 김명석 / 경남 거제 ▶
"지금 시민공원에 나오면 그나마 아기들하고
돌아다니는 게 명절 같은 느낌도 있고 점심 먹고 소화 시킬 겸 집 근처니까 나오게 됐습니다."

나흘 간의 짧은 연휴.

고향을 방문한 귀성객과
명절을 맞아 여행 온 관광객들로
도심 곳곳이 붐볐습니다.

부산시는 이번 설 연휴 기간
50만 명이 부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설 특별공연 드론쇼가 열리는
광안리 일대는 낮부터 활기가 넘쳤습니다.

◀ 안다은 / 서울 영등포구 ▶
"설날 기념으로 저녁에 드론쇼한다고 해서 드론쇼도 보고 카페도 가고 이따가 빛축제도 보고 그럴 겸 나왔습니다."

여의주를 문 청룡이 밤하늘을 수놓았습니다.

수만 명의 시민들이 모여
새해 소망이 이뤄지길 함께 기원했습니다.

당초 계획보다 드론 규모를 1/4 줄여
1천 500대를 투입한 특별 공연은
우려했던 통신장애 없이 마무리 됐습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 끝 ▶

 

 

 

 

윤파란

뉴스편집부장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Tel. 051-760-1344 | E-mail. blue@busanmbc.co.kr

Tel. 051-760-1344
E-mail. blue@busanmbc.co.kr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