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날씨 뉴스데스크

조선시대 ′구룡도 육곡병풍′ 특별공개


◀ 앵 커 ▶
용의 해 !
갑진년 새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양산 통도사가
새해를 맞는 모든 시민들에게
용의 기운을 받아 승천하라는 뜻에서

오랜 세월 꼭꼭 감춰뒀던
비장의 조선시대 구룡도 육곡병풍을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정세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

금방이라도 화폭 밖으로 뛰쳐 나올듯

6폭의 병풍이
아홉마리 용의 꿈틀거림으로 가득 찼습니다.

갑진년 용의 해를 맞아
영축총림,

영남의 불보사찰인 양산 통도사가
오랜 세월 고이 간직해 온
구룡도 육곡병풍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구름 가운데 물을 토해내는
용트림의 기운이
생생하게 묘사된 작품으로

부처가 태어났을 때
하늘에서 아홉 마리의 용이 나타나
물을 뿜어서 아기부처를 목욕시키는
장면입니다.

[신용철 / 양산시립박물관 관장]
"원색 위주의 채색과 그리고 강렬한 채색으로 인한 활동적인 그 용의 모습이 아주 두드러지게 표현돼 있다는 점입니다.또 하나의 특징은
이 용은 구령토수라고 해서 입에서 물을 뿜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기 때문에 위에서 아래로
하강하는 그런 용의 역동적인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는 또 통도사의 창건설화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조선후기에 제작된 이후, 그동안 통도사에서
1년에 한번 수계법회 때에만 공개하던 것을,

용의 해를 맞아,
비로소 일반인들도 볼 수 있도록,
전시하는 것입니다.

[신용철 / 양산시립박물관 관장]
"통도사는 우리나라 유일하게 금강계단이
설치된 사찰이기 때문에 이 금강계단에서
행해지는 특수한 법회 즉 수계법회 때
바로 이 병풍을 꺼내서 1년에 한 번 정도만
사용하는 특수 그러한 병풍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빛이 바래져
지금은 희미하게 흔적만 남아 있지만
용의 입에서 나온 흰색의 물줄기 자국을
하나하나 찾아보는 것은, 관람객의 몫입니다

특히 그림을 그린 작가의 이름으로 추정되는
′이승수′라는 이름의 한자를
용의 머리 주변에서 찾아보는 것도
또 다른 묘미입니다.

통도사와 양산시립박물관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오는 4월 30일까지 특별 공개됩니다.

MBC뉴스 정세민입니다.
◀ 끝 ▶

 

 

정세민

양산 시청 / 양산 상공회의소

"MBC 정세민 기자입니다. 제보 기다립니다."

Tel. 051-760-1354 | E-mail. smjeong@busanmbc.co.kr

Tel. 051-760-1354
E-mail. smjeong@busanmbc.co.kr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