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교육

2기 글로컬대학 ′연합′ 가점...사립대 "비현실적"


◀ 앵 커 ▶

정부의 지역대학 구조개혁 정책의
핵심 사업으로, 지역과 대학의 혁신을 통해
지역 균형발전 완성하겠다는
글로컬대학 2년차 사업이
다음 달 말 공모를 마감합니다.

특히 이번에는
2개 이상의 대학이 통합을 하지 않고도
공동으로 신청이 가능하도록 해서
이에 대한 관심이 클 수밖에 없는데요.

하지만 지나치게 모호한 기준으로,
실현 가능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입니다.

남휘력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대학 통합을 통해
미래 교원양성체계의
선도적 모델 구축을 내걸고
정부의 1기 글로컬대학에 선정된
부산대와 부산교대는
오는 2027년까지 최대 천500억 원의
정부 직접 지원을 받게 됩니다.

올해 2년차 사업도
선정만 되면 대학 한 곳에 무려 천억원의
지원금을 확보하게 되는 만큼,
비수도권 대학들의 유치 열기는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올해는,
2개 이상의 대학들이 공동으로
연합대학의 형식도 허용하면서
사립대를 중심으로 대학 통합에 대한 거부감을
덜어주는 모양새입니다.

교육부 관계자
"(교육부가) 어떤 제안을 해드리는 형태가 아니고, 대학 간에 어떤 포괄적인 거버넌스, 대학 간의 견고한 관계를 통해서 해당 부분(혁신모델)을 스스로 만들어 달라는 그런 방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거버넌스란 것이
대학의 운영과 관련된 포괄적 결정 권한을
가져야 한다는 식으로,
사실상 통합보다 더 복잡하고
추상적인 기준이라며 논란을 키우는 양상입니다.

부산의 경우
부경대와 해양대가 이미 통합을 내세워
유치에 나선 상황이다보니
다른 사립대학들은 독자 유치에
방점을 둘 수밖에 없습니다.

글로컬대학의 역할이
대학과 지역의 혁신을 선도해야 하는 만큼
자체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역 발전을 공유하기 위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겠다는 겁니다.

[배일권/신라대 기획조정처장]
"부산 자체가 지역균형발전이나 지역소멸 이런 문제에 있어서 최후의 보루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글로컬사업을 통해서 (대학과 지역을 혁신하는) 효율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방안들을 지자체와 협력해서 만들어 나가겠다 이런 의지를 가지고 있고..."

올해 2기 글로컬대학 공모는
다음달 22일 예비신청서 접수 마감과 함께
4월 중 예비지정 대학을 발표하고

6월까지 본지정 실행계획서를 받아
심사를 거쳐, 오는 7월 최종 10개 대학을
선정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남휘력입니다.
◀ 끝 ▶

 

 

남휘력

E-mail. whiryok@busanmbc.co.kr


E-mail. whiryok@busanmbc.co.kr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