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데스크

43회 스승의날...부산 교사 다수 "이직 고민"


올해로 43회 스승의날을 맞은 가운데
부산지역 교사들의 다수가
교직 생활에 대한 불만이나
이직을 고려한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부산교사노조가
교사노조연맹이 실시한
전국 교원 인식 설문조사 중
부산지역 교사들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교직 생활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한 반면 불만족은 43%를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1년간 이직이나 사직을
고민한 적이 있는 응답이 63%를 넘었고,
지난해 교권회복 관련 법 개정 이후에도
학교 근무여건에 대한 부정적 인식도
77%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남휘력

E-mail. whiryok@busanmbc.co.kr


E-mail. whiryok@busanmbc.co.kr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