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뉴스광역 뉴스

합천창녕보 수문 열자 '모래톱' 생기고 '철새' 찾아

◀앵커▶

환경부가 4대강 사업을 평가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낙동강 하류 합천창녕보의 수문을 열었는데요.

수문을 열자 4대강 사업으로 자취를 감췄던
생태공간인 '모래톱'이 다시 생겨났고,
철새들도 다시 낙동강을 찾고 있습니다.

이재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낙동강 하류 지점의 합천창녕보 부근.

4대강 사업 이후로는
이 일대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모래톱이
강 줄기를 따라 곳곳에서 선명하게 보입니다.

환경부가 4대강 사업 평가를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이곳 합천창녕보의 수문을 열자
모래톱이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각종 철새들은 물론
멸종위기1급인 흰꼬리수리와
천연기념물인 독수리도
다시 낙동강을 찾고 있습니다.

[임희자 / 낙동강네트워크 공동집행위원장]
"강에서의 모래톱은 동물들에게는 삶의 터전이고, 수질에 있어서는 정화 능력을 발휘하는 그런 순기능적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환경단체는
'본격적인 모내기가 시작되기 전인 4월 말까지 수문 개방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영준 / 대구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
"겨울철새들이 북상하고 있는 이때 수문을 다시 닫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낙동강의 생태환경 변화상을 더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기 위해서라도
수문 개방 시간을 더 늘려야 한다..."

환경부는 당초 계획보다 일주일가량 늘려
수문 개방을 연장했습니다.

[정의석 /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단 개방팀 팀장]
"보 개방에 따른 육상 생태계 등 추가 모니터링이
필요해서 한 일주일 정도 연장하게 됐습니다."

그러면서도,
보 개방은 지자체와 지역 주민,
환경단체와 사전 협의를 거쳐서 결정한데다
농업용수를 공급해야하는 만큼
수문 개방 기간을 추가로 연장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 이재경입니다.

◀끝▶

이재경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