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뉴스데스크

[R]원전 침수현장 CCTV 은폐 논란

지난달 25일 집중호우로 침수돼 가동이 중단됐던 부산 고리원전의 CCTV화면이 공개됐습니다.

그런데 한수원은 내부 핵심시설 CCTV는 녹화가 안됐다고 밝혀, 은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두원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리포트▶


폭우로 침수됐던 부산 고리원전 2호기 취수건물 33번 CCTV 화면.

밀려드는 빗물을 퍼내려 직원들이 입구에 몰려있고, 양수기를 끌고 바쁘게 다니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그러나 원전 가동중단의 원인이 된 내부 순환수펌프를 비추는 17번 CCTV는 녹화되지 않았습니다.

침수원인과 문제점을 알 수있는 핵심단서지만 디지털 변환장치가 고장났기 때문이라는게 한수원이 입장입니다

그러나 같은 장치에 연결된 33번 CCTV는 상황이 녹화돼 있어, 앞뒤가 맞지 않습니다.

"같은 고장난 장치에 연결됐는데, 의문"

고장이 났더라도 문젭니다.

지침상 매일 점검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한수원측은 점검 부실은 인정하면서도 다른 CCTV가 녹화됐던 이유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며 입장표명을 유보했습니다

"점검을 소홀히 한 것 같습니다."

고리원전 침수사고의 진실을 규명해 줄 CCTV가 왜 녹화되지 않았는지 아니면 숨기는 건지,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MBC뉴스 이두원입니다.
이두원
교육 / 문화 / 기획보도

"때로는 따뜻한 기사로, 때로는 냉철한 기사로 인사드리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