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사회

천성산 해맞이 전망대 준비 한창


◀ 앵 커 ▶
양산 천성산이 1월 1일
새해 일출을 가장 먼저 볼수 있는 곳으로
급부상하면서 그 준비작업으로
양산시가 바빠졌습니다.

새로운 전망대 조성에,
진입로 확장 등으로
분주한 공사현장을

정세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리포트 ▶

해발 고도 922m

양산의 명산 천성산에는
지금 각종 공사가 한창입니다.

새해 첫날 해맞이 행사가 진행될
산 정상 광장에는
일출전망대 천성대 조성공사와 함께

산 중턱에서부터 정상까지 가는
폭 6m, 길이 3Km의 진입도로
건설공사도 진행 중입니다.

지난해부터 천성산을 일출명소로
널리 알리기 시작한 양산시는
천성산에 대한 역사적, 인문학적
가치 발굴과 함께

유라시아 대륙에서 해가 가장 늦게 진다는
포르투갈 신트라시와 자매결연까지 체결하며
관광명소화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내년 1월 1일
새해 첫날에는 더 많은 해맞이 관광객이
전국에서 찾아올 것에 대비해,

13개의 숲길을 조성하고
일출관람코스도 정비했습니다.

[정유석 / 양산시 관광개발 팀장]
"주요공사는 진입도로 개보수 공사와
조망대 공사입니다. 현재 공정률은 40% 이며
12월 26일까지 완료할 계획입니다.
1월 1일 해맞이 행사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방침입니다."

특히 조망대의 경우 환경훼손을 우려하는
불교계와 환경단체의 뜻을 받아들여
당초 가로 24m, 세로 12m에서
가로 18m, 세로 9m로 규모를 축소했습니다.

[나동연 / 양산시장]
"얼마전 불교계 환경단체 시민들과 함께 소통하는 그런 자리를 가졌고요 거기서 여러 의견들과 함께 또 이렇게 소통을 하면서 일출 조망대의 규모를 대폭적으로 축소를 하였습니다."

이와함께 1월 1일에는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천성산에 대한 휴식년제도 도입해
환경보호와 생태계 유지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신라 원효대사가
당나라에서 온 승려 천명에게
화엄경을 가르쳐 성인을 만들었다는 전설의
천성산이

이제 유라시아 대륙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새로운 명소이자
관광상품으로의 도약을 앞두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세민입니다.
◀ 끝 ▶



 

 

 

정세민

양산 시청 / 양산 상공회의소

"MBC 정세민 기자입니다. 제보 기다립니다."

Tel. 051-760-1354 | E-mail. smjeong@busanmbc.co.kr

Tel. 051-760-1354
E-mail. smjeong@busanmbc.co.kr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