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소상공인 희망찾기1-"위기의 부산소상공인


◀ANC▶

온라인쇼핑 등
소비트렌드의 급격한 변화 속에

요즘 자영업 하시는 분들
정말 어렵다고 하시죠.

부산MBC는 앞으로 매주 한 차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그에 앞서 오늘 첫 시간에는
부산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현실은
어떤지 살펴봅니다.

정은주 기잡니다.

◀VCR▶

해운대구 반여동의 한 물류창고,

이 곳은 한때 직원 12명에 차량 7대로
4백여 개 거래처에 납품했지만,
동네슈퍼가 사라지면서 사업규모를 줄였습니다.

◀INT▶
"거래처 슈퍼가 없어지니까 저희도 힘들고..."


아파트 상가에 있는 동네 빵집입니다.

아침 7시 출근해
매일 15시간 이상 쉬는 날 없이 일하지만
빵집 사장님이 한 달 손에 쥐는 돈은
백 만 원 남짓입니다.

◀INT▶
"인건비,달세.재료비 떼면 백만원 남을까?"




<< OP: 앞서 두 분 같은 소상공인,
부산경제의 엄연한 한 축이라할 수 있습니다.

CG IN : 부산전체 사업체 중
소상공인 사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86%입니다.

또 종사자수는 40%에 이릅니다.

전국평균이 36.8%니까
소상공인 사업체에서 일하는 분들,
부산이 전국 평균보다 많다는
얘깁니다.OP+CG >>

그런데 부산소상공인 영업이익률은 그동안
크게 떨어졌습니다.

<사업체당 평균 390만 원 감소했습니다.

도.소매업의 영업이익 감소폭이 가장 컸고
제조업, 숙박업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부산 자영업의 위기도 심각합니다.

<10곳 중 한 곳 이상 문을 닫았는데,
숙박업, 음식업 등의 순으로 폐업률이 높았고

자영업자 감소율 또한 최근 5년 동안
전국 최고수준이었습니다. >>

온라인과 대형마트 홈쇼핑 등
소비트렌드의 급격한 변화 속에

부산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 또한
깊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은줍니다.
◀END▶

정은주

시사제작팀 / 심층보도

"안녕하세요, 부산MBC 정은주입니다."

Tel. 051-760-1311 | E-mail. levilo5@busanmbc.co.kr

Tel. 051-760-1311
E-mail. levilo5@busanmbc.co.kr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