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기획&연속보도] 부산 기반시설 쇠퇴

③ 고가교 철거 가속화되나?

기반시설 노후화 실태! 어제 보도해 드렸습니다만 그 연장선상에서 오늘은 동서고가로 철거 이슈를 다루겠습니다.

사상과 해운대를 잇는 땅밑 고속도로인 대심도 건설이 탄력을 받자 동서고가로의 철거 얘기가 솔솔 나오고 있습니다.

이는 두 시설의 노선이 겹친다는 것 말고도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조수완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운대신시가지 건설 때 지어진 과선고가교가 지난해 철거된 뒤 이 일대가 확 달라졌습니다.

도시 미관이 바뀌고 상권이 살아났습니다.


"분리된 양쪽 상권이 되살아나게 됐다"

자성고가교도 지금 철거가 한창입니다.

1969년...그러니까 지은지 딱 50년만에 사라지는 겁니다.

시설 노후화와 안전문제로 철거되는 거지만 벌써 인근 부동산 가격까지 들썩이고 있습니다.


"이 아파트 1억원 정도가 올랐어요..이때문에"

14Km, 부산의 동과 서를 가로지른 동서고가교입니다.

1994년에 완공했으니 지은지 25년 됐습니다.

이 동서고가교도 철거 대상에 올랐습니다.

해운대에서 사상을 잇는 땅 밑 고속도로인 대심도 건설 때문입니다.

대심도와 동서고가교 노선이 상당 부분 겹치다 보니 대심도 건설 계획이 확정되면 곧바로 동서고가교 철거를 준비한다는게 부산시 방침입니다.


"2년 정도 걸리는데 확정되면 상당히 가능"

지난 5년 간 동서고가교 유지*보수비는 120억원.

여기다 내진 설계가 안 돼 있어 당장 보강 공사에만 300억원의 예산이 더 필요합니다.

부산시가 동서고가교 철거를 구상하는 이유가 지역 상권 활성화와 도시 미관 개선도 있지만 지금부터 시설 노후화가 본격화돼 유지*보수비가 급격히 늘어날게 뻔하기 때문입니다.

부산지역 고가교만 30개.

10년 뒤면 이 중 절반이 30년 이상 노후 시설이 되는데 부산시는 교통 흐름과 지역 여건 등을 감안해 고가교들의 추가 철거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수완입니다.
조수완

최신 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