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폭염 경보' 올 들어 가장 더워...다음주까지 찜통 더위

◀앵커▶

오늘(5) 부산은 올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폭염 경보도 발효됐는데요..

당분간 큰 비 예보 없이,
찜통더위가 다음주까지 계속될 전망이라는데요,
건강관리에 조심하셔야 겠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만히 있어도 흘러내리는 땀줄기를
부채와 휴대용 선풍기로 식힙니다.

뜨거운 볕을 피하기 위해
양산을 쓰고 다니는 시민들도
부쩍 늘었습니다.

더위를 피해 해수욕장을 찾았지만,
덥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신세은/충북 청주]
"너무 덥고 습해가지고 힘든 것 같아요.
바다에서 바람 좀 불고 있어서 괜찮은 것
같아요. 그래도 해는 뜨거워서..."

구청은 스마트 그늘막 설치 외에도
시민들에게 양산을
무료로 빌려주고 있습니다.

[주고성/해운대구 중1동 행정복지센터]
"최근에 폭염이 심해서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양심 양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폭염경보가 내려진 오늘(5),
부산의 낮 최고 기온은 33.1도.

올 들어 가장 높았습니다.

곳에 따라 편차도 심해,
기장군은 34.6도, 금정구와 부산진구는
34.4도까지 수은주가 올라가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찜통 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부산에서는 열대야가 8일째 이어지면서
아침 최저 기온도 26도를 웃돌았습니다.

모레인 일요일은
가을의 문턱에 들어선다는 입추지만,
이날 무더위는 절정에 달할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김병국/부산기상청 예보관]
"부산 지역은 지난 1일부터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5일부터 폭염 경보로
강화되었으며, 당분간 최고 체감 온도가
35도 이상으로 매우 무더운 곳이 많겠습니다."

주말 사이 소나기가 내리겠지만,
무더위를 꺾진 못하겠습니다.

다음주까지 한동안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MBC 뉴스 김유나입니다.

◀끝▶
김유나B
동래구 / 금정구 / 부산진구 / 중구 / 동구 / 영도 / 해경

"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